미래새한감정평가법인
홈   로그인   회원가입   사이트맵

부동산 뉴스

제 목 서울내 경매 10건 중 3건,감정가의 60%선에 낙찰
작성자 미래새한
정보 Hit : 2284, Date : 2010/04/16 11:06

서울내 경매 10건 중 3건,감정가의 60%선에 낙찰



 경매시장이 위축되면서 2회 이상 유찰되는 물건이 급증하고 있다. 특히 서울지역 경매아파트는 10건 중 3건이 감정가의 60% 선의 최저가로 낙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.


 17일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11월 1일부터 15일까지 서울지역 2회 이상 유찰된 아파트는 전체 진행된 259건 중 72건으로 28%에 달했다. 2회 이상 유찰된 비율은 지난 9월 16%, 10월에는 17%로로 10%포인트 이상 증가했다. 법원 경매 부동산은 한번 유찰될 때마다 20∼30%씩 감정가격이 내려가기 때문에 2번 이상 유찰이 되는 것은 감정가 대비 64∼49% 이하로 최저가가 낮아지는 것이다.


매각률(진행건수 대비 매각건수의 비율)도 이달 들어 현격히 떨어졌다. 9월 매각률은 48.8%였지만 11월 들어서는 29.7%로 낮아졌다.


 실제로 송파구 신천동 롯데캐슬골드(전용 187.7㎡)의 감정가는 28억원이었으나 세 번 유찰돼 오는 30일 감정가의 51%인 14억3360만원에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입찰 부쳐진다. 양천구 신정동 대림아크로빌(전용 165.3㎡)의 감정가는 10억원이나 2회 유찰되어 내달 4일 최저가 6억4000만원에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매각이 예정돼 있다. 강남구 대치동 청실아파트(전용 148.9㎡)도 2회 유찰돼 30일 감정가의 64%인 12억1600만원에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입찰 부쳐진다. 본래의 감정가는 19억원이다.


유찰이 거듭되면서 낙찰가도 동반하락하고 있다. 11월 상반기 서울지역 아파트 매각가율은 85.4%로 전달 87.0%에 비해 1.6%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. 경기지역 아파트 역시 전달 85.8%보다 1%포인트 이상 하락한 84.3%를 기록했다. 인천 지역도 2개월 연속 매각가율이 하락했다.


총부채상환비율(DTI) 규제 확대 대상에서 제외된 다세대는 지난 10월까지 상승세를 이어왔으나 11월 상반기 들어 매각가율은 하락 반전했다. 서울지역 다세대 매각가율은 전달 95.8%에서 5.0% 하락한 90.8%를 기록했다.


 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“2개월 전만 해도 매수시점이 1회 유찰된 아파트가 보편적이었고 감정가가 시세보다 낮은 경우 신건에 바로 낙찰됐지만 최근에는 응찰자들이 유찰시켜 가격이 떨어진 뒤 매입에 나서면서 입찰타이밍이 한 템포 늦춰졌다”고 말했다.

글쓰기 답글 목록